오직 신약만이 살 길이다.

세계적 신약개발의 꿈과 열정을 가진 사람들이 만든 회사,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가 체계적인 신약 개발 시스템과
핵심기반기술을 바탕으로 한국 신약개발의 새 지평을 열어갑니다.

[보도자료] 레고켐바이오 그람양성 수퍼항생제 LCB01-0371, 미국 FDA 희귀의약품 지정
레고켐바이오 그람양성 수퍼항생제 LCB01-0371, 미국 FDA 희귀의약품 지정 - 희귀의약품 지정에 따른 임상기간 단축, 독점 판매기간 연장 등 다양한 혜택 기대 -       대전 - 2017년 7월 24일   ㈜레고켐 바이오사이언스(141080KS, 이하 ‘레고켐바이오’)는 7월 24일 동사의 임상 2상 단계 파이프라인 LCB01-0371이 결핵 치료제로서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희귀의약품 지정 (Orphan Drug Designation)을 받았다고 밝혔다.   LCB01-0371은 레고켐바이오가 자체 개발한 그람양성 항생제로서 전임상과 임상 1상을 통해 경쟁약물 대비 MDR-TB, MRSA, VRE 등 그람양성 계열의 슈퍼박테리아에 대한 항균효과와 장기 복용안전성을 입증한 바 있으며 현재는 경구제 (임상 2상), 주사제 (임상1상) 두 가지 제형에 대한 임상을 동시에 진행 중에 있다.   희귀의약품 지정은 비교적 시장성이 낮은 난치병 또는 생명을 위협하는 질병의 치료제 연구개발이 신속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개발 업체에 다양한 혜택을 부여하는 제도다. 이번 지정으로 LCB01-0371은 우선 시판허가 후 7년간 시장독점권이 인정되며, 연구 보조금 지급과 임상 비용의 50% 세금면제, 200만달러 규모의 신약허가신청 심사 비용 면제도 받게 될 전망이다.   레고켐바이오의 임상개발을 총괄하고 있는 조영락 개발센터장은 “희귀의약품은 일반의약품 대비 개발기간이 약 2년 단축된다. 또한 이번 FDA의 희귀의약품 지정은 글로벌 제약시장에서 억$ 단위로 거래되는 신약허가우선심사권 (PRV, Priority Review Voucher)의 자격요건으로 다양한 측면에서 파이프라인의 가치를 높이는 매우 중요한 계기다.”라며 이번 희귀의약품 지정의 의미를 강조했다.   레고켐바이오는2016년 12월 임상 1상을 완료한 단계에서 LCB01-0371의 중국 시장 판권을 240억에 기술이전 한 바 있다. 동사는 이번 희귀의약품 지정과 현재 진행 중인 임상 2상을 기반으로 향후 해당 파이프라인의 글로벌 기술이전을 진행할 예정이다.   LCB01-0371은 지난 2012년 2월 (재)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단장 주상언) 과제로 선정되어 17개월 간 임상1상에 대한 지원을 받았다.
2017.07.24
[보도자료] 레고켐바이오-브릿지바이오, 섬유증 치료신약 후보물질 기술이전 계약 체결
레고켐바이오-브릿지바이오, 섬유증 치료신약 후보물질 기술이전 계약 체결 - 블록버스터 신약 개발을 위한 연구 중심형 바이오텍과, 개발전문 바이오텍간 전략적 제휴 - 대전 - 2017년 5월 31일   ㈜레고켐 바이오사이언스(141080KS, 이하 ‘레고켐바이오’)와 브릿지바이오(대표 이정규)는 5월 31일 레고켐바이오가 자체 개발한 신규 오토택신(Autotaxin) 저해 신약후보물질 LCB17-0877 및 이의 백업물질에 대한 글로벌 전용실시권을 양도하는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오토택신은 섬유증, 자가면역질환, 종양 등 다양한 질병에 관여하여는 것으로 밝혀진 효소의 일종으로 글로벌 제약·바이오 산업과 학계의 주목 받고 있는 신규 타겟이다. LCB17-0877은 연구 단계에서 오토택신에 대한 탁월한 억제효과를 입증한 바 있으며, 브릿지바이오는 해당 후보물질을 특발성폐섬유증 치료제로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계약에 따라 브릿지바이오는 해당 후보물질의 전임상 개발을 위한 추가적인 평가를 수행하고, 사전에 양사가 합의한 기준을 달성할 경우 본격적인 전임상 및 임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향후 일체의 개발은 브릿지바이오가 독자적으로 진행하게 되며, 레고켐바이오는 백업물질의 개발을 담당하게 된다.   레고켐바이오는 이번 계약을 통해 선수금 20억 포함 개발단계에 따라 최대 300억의 기술이전료 및 별도의 경상로얄티를 지급받을 수 있게 된다. 또한 브릿지바이오가 개발 중간 단계에서 제3자 대상 기술이전을 하는 경우 사전 합의된 비율대로 양사간 수익을 분배하게 된다.   브릿지바이오의 이정규 대표는 “국내의 대표적인 연구개발 바이오텍인 레고켐바이오가 연구를 통해 발굴한 신약 후보물질을 개발할 수 있게 되어 의미가 크다. 또한, 국내 바이오텍-바이오텍의 협력사례를 만들어서 글로벌 개발을 추진하게 되어 기쁘고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레고켐바이오의 김용주 대표는 “대부분의 국내 제약사들이나 바이오텍의 경우 글로벌 수준의 연구역량을 보유 하였음에도 개발분야의 역량이 부족하여 후보물질의 제대로 된 가치를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브릿지바이오는 이정규 대표를 포함 글로벌 신약개발 및 사업화 역량을 보유한 전문가들로 구성된 개발전문 기업으로, 국내 제약산업의 미충족 수요(Unmet Needs)를 해결해 줄 수 있는 최적의 파트너다.” 라며 이번 계약과 파트너에 대한 기대감을 설명했다.
2017.05.31
[보도자료] 레고켐바이오 ADC 플랫폼 기술 미국 특허 취득
레고켐바이오 ADC 플랫폼 기술 미국 특허 취득 - 항체, 톡신에 대한 범용성이 인정된 차세대 ADC 원천기술 미국 특허 -   대전 - 2017년4월 13일   ㈜레고켐 바이오사이언스(141080KS, 이하 ‘레고켐바이오’)는 4월 13일 미국 특허청으로부터 동사의 ADC (Antibody Drug-Conjugate, 항체약물 결합체) 플랫폼 기술 특허를 취득하였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ADC는 항체(Antibody)와 합성의약품(Chemical)의 결합을 통하여 높은 안정성과 탁월한 약효를 동시에 구현하는 치료제로서 현재 글로벌 제약시장에서 가장 주목 받는 차세대 표적항암제다. ADC는 고부가 가치의 치료제로 지난 2월 미국의 Immunomedics사는 임상 2상 단계의 ADC 후보물질을 계약금 2억5천만$ 포함 약 20억$ 규모로 기술이전 한 바 있다.   레고켐바이오가 취득한 ‘ADC용 항체 구조 및 이의 용도(Antibody-Active Agent Conjugates and Method of Use)’ 특허는 항체의 고유형질을 유지한 상태에서 정해진 부위에 정해진 개수의 약물을 안정적인 링커로 연결하는 레고켐바이오 고유 ADC 플랫폼 ConjuALL의 핵심 요체다.   ADC 기술은 플랫폼 기술로서 해당 특허를 기반으로 개발 초기 단계에서도 다양한 항체를 대상으로 크게는 수억$에 이르는 다수의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사업화를 위해서는 범용성을 가진 원천기술에 대한 특허가 반드시 필요하다.   동사는 2010년부터 ADC 플랫폼 연구개발을 시작하여, 꾸준한 노력 끝에 7년여 만에 항체와 톡신의 범용성이 인정되는 원천기술의 미국 특허등록을 완료했다. 미국 특허청은 이번 등록을 통해, 항체의 고유 형질을 유지시킨 상태로 링커와 톡신을 연결 단일물질 ADC를 제조하기 위해 레고켐바이오가 사용하는 항체의 추가구조와 결합반응의 차별성을 인정했다.   레고켐바이오의 오영수 연구소장은 이번 ADC 원천 기술 특허의 가장 핵심적인 요소는 범용성 이라고 설명했다. “글로벌 ADC 개발 경쟁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어떤 항체와 톡신에도 적용 가능한 범용성을 가진 원천기술 특허가 필수적이다. 이러한 특허 없이 ADC를 개발하고자 하는 글로벌제약사 등은   Mersana, Ambrx등 앞서나간 해외의 2세대 기업들의 기술을 항체 1개당 억$ 단위의 계약금을 주고 사거나 결함이 분명한 특허 만료된 기술을 사용해야 한다.” 라며 이번 특허의 시장가치를 강조했다.   레고켐바이오는 글로벌 ADC분야 선두 기업인 Takeda를 포함 올해 1월에만 이미 2건의 ADC 관련 계약을 체결하였으며, 적극적인 기술이전 활동을 통해 올해 내 다수의 ADC 관련 추가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2017.04.13